확대 l 축소

대구시, 아프리카돼지열병(ASF:Africa Swine Fever) 유입 차단에 선제적 대응!

대구시는 경기 파주 돼지농장에서 치사율이 100%에 이르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국내 처음 발생함에 따라 관내 유입차단을 위한 대응에 나섰다.

정부의 가축질병 위기경보 단계 ‘심각’ 발령에 따라 선제적이고 능동적인 현장방역이 최우선이라고 판단해 가축방역대책본부를 설치해 24시간 상황 관리함과 동시에 축산시설(돼지농장 13호, 배합사료공장 2개소, 도축장 1개소)에 대해 현장소독 및 농가별 전담 담당관을 통해 방역이행상황을 점검한다.

일제소독을 위해 아프리카돼지열병에 유효한 소독약품 1,200kg을 구입해 축산시설에 배부했다. 축협 공동방제단 4개단을 활용해 월 2회 돼지농가에 대한 소독도 지원한다.

또한 돼지농장, 축산관계자, 차량, 물품 등을 대상으로 9.17(화) 06시30분부터 9.19(목) 06시30분까지 48시간 동안 전국일시 이동중지(Standstill) 명령의 원활한 시행을 위해 대상농가 및 축산관계자에 대해 문자메시지를 송부하고, 생산자단체 및 축협 등의 자체연락망을 통해 발령내용을 신속히 전파했다.

홍석준 대구시 경제국장은 “치사율이 100%에 이르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국내 첫 발생된 만큼 기관별 방역조치사항을 철저히 준수해 우리 지역에 발생되지 않도록 하겠다”며 “고열, 피부 청색증 등 의심되는 가축이 발견될 시 신속하게 방역기관에 신고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