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형 내일채움공제 지원사업’은 지역내 중소기업 핵심인력의 공제 가입을 확대해 장기재직 유도하고, 중소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가입 대상자는 중소기업 핵심인력으로 직무기여도가 높아 해당 중소기업 대표자가 장기재직이 필요하다고 지정하는 근로자이다.
이 사업은 핵심인력이 10만원을 부담하면 기업이 부담금 24만원을 더해 매월 34만원을 5년간 납입하고, 가입기간 5년 중 2년 동안 기업부담금 24만원 가운데 10만원을 시에서 지원하는 방식이다.
핵심인력은 5년 동안 600만 원을 납입하면 복리이자를 더해 2,000만 원 이상의 목돈을 모을 수 있다.
특히 올해 울산형 내일채움공제 지원사업은 가입조건을 상시근로자수 5인 이상 중소(중견)기업 뿐만 아니라 상시근로자수 5인 미만이라도 벤처기업, 청년 창업기업에게도 기회를 제공한다.
또한 공제가입인원도 고용보험 피보험자 수 20%이내 및 기업당 최대 3인까지만 가능하던 것을 올해부터는 고용보험 피보험자 수와 상관없이 기업 당 최대 5인까지 가입 가능하도록 조정했다.
참여희망기업은 참여신청서, 공제계약청약 신청서 등 구비서류를 갖춰 중소기업진흥공단 울산지역본부(☎052-703-1137, 주소 : 울산 남구 삼산로 274[삼산동 1479-5] W-center 14층)로 접수하면 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울산형 내일채움공제 가입을 확대해 중소기업 근로자들의 잦은 이직을 방지하고 장기재직을 유도함으로써 기업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울산시는 지난해 61개사 핵심인력 100명을 선착순으로 모집해 공제금 4,990만 원을 지원했다.
  • 글쓴날 : [19-03-27 12:42]